문재인 대통령이 ‘산림복원 남북협력’ 연설을 할 때 북한 정부 관계자들이 배석했다.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산림복원에 대한 남북협력을 제안했다.

북한 정부 관계자들이 현장에 나와 대통령의 연설을 끝까지 경청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북측 인사들과 만나지 못했다.

재테크사이트 안전한 16

문 대통령은 이날 COP 26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글래스고의 스코틀랜드 이벤트캠퍼스(SEC)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대통령은 산림복원 협력은 접경지역 평화를 증진하는 길이라며 산림복원 협력을 통해 한반도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28일부터 시작된 유럽 순방에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한반도 평화를 강조해왔다.

문재인 연설은 이러한 노력의 연장선상에 있는 듯하다.

문 대통령은 2020년 광복절 경축사 이후 14개월여 만에 산림복원을 위한 남북협력을 제안했다.

최일 주영 북한대사를 비롯한 북한 정부 관계자 2명이 회의실에서 문 대통령의 연설을 경청했다.

최 대사는 출입증이 없어 한때 행사장 출입이 통제되기도 했다.

그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위해 마련된 자리에 앉았다.

문 대통령은 연설을 하기 위해 무대 쪽으로 향하던 중 북측 대표단이 앉아 있는 곳을 두 차례 지나갔지만, 남자들은 인사를 주고받거나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

현지 뉴시스 기자가 최 대사에게 한국이나 미국의 정부 관계자들과 접촉할 가능성을 묻자 북한 대사는 “노 코멘트”라고만 답했다.

북한은 기후위기 관련 국제회의에 끊임없이 참석해 왔다.

북한은 1994년 시행된 유엔기후변화협약과 2005년 발효된 교토의정서, 2016년 파리협정에 가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9월 열린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전 세계적으로 급격한 기후현상이 심해지고 있고 우리나라도 그런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홍수와 가뭄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한 대비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의 제안대로 남북이 산림복원에 협력하려면 COVID-19 확산이 억제돼야 하고, 북한 대미관계는 물론 남한과의 관계도 개선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회뉴스

최일 주영 북한대사가 1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SEC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회의(COP26)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조연설을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산림복원에 대한 남북협력을 제안했다.

북한 정부 관계자들이 현장에 나와 대통령의 연설을 끝까지 경청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북측 인사들과 만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COP 26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글래스고의 스코틀랜드 이벤트캠퍼스(SEC)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대통령은 산림복원 협력은 접경지역 평화를 증진하는 길이라며 산림복원 협력을 통해 한반도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28일부터 시작된 유럽 순방에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한반도 평화를 강조해왔다.